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
카테고리 시/에세이
지은이 공지영 (한겨레출판사, 2009년)
상세보기


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대화중에 "너 왜 이렇게 살벌해"(매말랐단 표현이라고 이해함) 을 듣고 스스로 너무 딱딱한 책들만 읽다보니 이분법적 사고에 갇혀 지낸게 아닌가 싶어서 구매해서 읽었다. 뭐 책한권으로 갑자기 바뀔리는 없지만.. ㅡ.ㅡ
그것도 책 서평이나 요약도 참고하지 않고 그저 '가벼운 깃털하나'라는 제목때문에 ...
힘들수록 주변을 살필 수 있는 여유가 아쉽다. 여전히 내공이 부족하다는 생각뿐..

한겨레에 연재됐던 글을 묶어 내놓은 책이며 공작가님의 주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와 식구들과의 이야기로 꾸며진 소박한 말 그대로 에세이다.
책 구절중에 요즘 내 고민에 해답이라도 되는듯한 구절이 있어 적어본다.

나의 욕망은 상대방의 거지말에 손바닥을 마주친다.

.... 거짓말은 내 탐욕을 먹고산다. 내 경우를 생각해보면 언제나 나의 욕망이 상대의 거짓말에 손바닥을 마주친 기억이 나니까 말이다.

언제나 문제는 나라는 것이지... 결단이 필요한가???
Posted by DzArchi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